• 오시는길
  • 후원안내
  • 문의하기
노동이슈

판단

  • home
  • 노동이슈
  • 판단

  • [중고등부주보 하늘마음]2020년 10월 원고
    • 등록일 2020-10-23
    • 작성자 관리자
    • 조회수 1013
  • 하늘마음 2020년 10월 원고 <신부님, 사회교리가 뭐에요?>

     

    사회교리의 본질은 사랑과 믿음

    (간추린사회교리 3항)

     

    이주형 세례자요한 신부/노동사목위원장

     

    “제가 누군가를 좋아하는 게 지탄의 대상이 될 수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전 오늘 잘린다고 해도, 처음으로 사람대접 받아봤고
    어쩌면 내가 괜찮은 사람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게 해 준 이 회사에,
    박동훈 부장님께 감사할 겁니다.
    여기서 일했던 3개월이 21년 제 인생에서 가장 따뜻했습니다.”
    <드라마 ‘나의 아저씨’ 12회 중>

     

    ▢ 제 1회 청년의 날

     

    하늘마음 친구들 안녕하세요! 그 동안 잘 지냈길 바라요! 매년 9월 19일이 청년의 날로 지정되었어요. 청소년·청년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권리를 보장하기 위함이라고 하네요! 대통령과 BTS 등 많은 분들이 나와서 격려와 응원을 해주셨어요! 하지만 청소년기가 학업과 진학, 취업과 미래에 대한 고민이 많은 시기이고, 코로나 때문에 친구도 못 만나고 학교도 못가며, 여러분들의 선배인 20-30대 청년들도 취업준비, 주택 문제로 겪는 어려움이 크고, 이것은 우리 하늘마음 친구들에게도 멀지 않은 현실이죠. 이런 현실을 보며 저도 안타깝습니다. 어른들도 여러분들과 비슷한 고민을 누구나 했어요. 그리고 극복을 위한 노력도 중요합니다. 그런데 그 상황에서 가장 힘이 되었던 것은 믿음과 신뢰였던 것 같아요. 누군가 나를 믿어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이죠.

     

    출처: 청와대 홈페이지

     

    ▢ 복음의 본질인 사랑

     

    여러분, 성당에 올 때 편안하단 생각이 드나요? 물론 미사나 교리가 지루했던 기억도 있을 거에요! 저도 그랬어요. 하지만 저는 힘들 때 성당에 가면 위로와 평화를 얻곤 했어요. 비록 세상은 비록 어려운 일 투성이고, 우리의 미래도 불확실하게 느껴지지만 그래도 십자가에서 고통 속에 돌아가신 예수님을 보며 용기를 얻었죠. 힘들다고 이야기하고 눈물을 보일 수 있는 것 또한 용기였어요. 그리고 평화란 무엇일까 생각해보면, 평화란 어려움이 없는 상태를 뜻하기도 하지만 어려움 속에서 일구어지기도 하는 것이 평화가 아닐까요. 힘들지만 용기마저 잃으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평화를 주고, 다시 살아갈 힘을 주었어요. 카카오 친구들도, 라이언도, 펭수도 우리에게 위로를 주지만 하느님 아드님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주시는 선물이 있어요. 믿음이 부족해도, 내가 기도를 많이 하지 않아도 우리가 받는 선물이 있답니다.

     

    ▢ 누군가 나를 믿어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

     

    친구들은 당신을 믿어 주는 사람이 있나요? 어려울 때 마음을 터놓을 사람이 있어요? 저는 있었어요. 힘든 현실을 함께 버텨준 친구들, 신부님들 수녀님들, 저희 가족과 부모님까지요. 그런데 힘들고 어려울 땐 아무도 없는 것처럼 여겨져요. 하지만 나를 사랑하는 사람이 있었다는 것을, 그리고 우리의 삶은 하느님의 사랑에서 흘러나오거든요! 아주 늦게 깨닫기도 합니다.


    여러분, 사람을 보석에 비유하기도 해요. 누구나 자신만의 원석(原石)을 갖고 태어나는데 그것을 세공하면 예쁜 보석이 되듯 우리도 그런 과정 속에서 성장한다고 해요. 우리는 아직 다듬어지지 않은 보석인지 몰라요. 그래서 함께 노력하며 서로 보듬고 위로하고 격려하며 살아야 해요. 하느님, 가톨릭 교회, 복음, 사회교리 그 모든 것의 공통점은 바로 ‘사랑과 믿음’입니다. 우리 친구들이 하느님과 사랑, 믿음을 잃지 않길 기도합니다. 저도 여러분들에게 힘이 되어 주고 싶어요! 우리 모두 힘을 냅시다!

     

    세상과 사회에 기여하고자 하는 가톨릭 사회교리는 구원에 대한 믿음, 충만한 정의에 대한 바람, 그리고 그리스도 안에서 온 인류를 참 형제자매로 만드는 사랑에서 흘러나오는 것이다. 이는 세상에 대한 하느님의 사랑의 표현이다. <간추린사회교리 3항>

  • 링크
    http://www.nodongsamok.co.kr/load.asp?sub_p=board/board&b_code=8&page=1&f_c...
  • 첨부파일
    007.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