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시는길
  • 후원안내
  • 문의하기
노동이슈

관찰

  • home
  • 노동이슈
  • 관찰

  • [경향신문] 저학력·고령·장애인 등 취약계층, 노동시장 이탈 가속화
    • 등록일 2021-01-29
    • 작성자 관리자
    • 조회수 382
  •  

    저학력·고령·장애인 등 취약계층, 노동시장 이탈 가속화

     

     

    (이미지 출처 : 국제노동기구)

     


    코로나19 확산으로 취약계층의 노동시장 이탈이 가속화하고 있다. 저학력·고령·장애인 등의 취업은 힘들어졌고, 소규모 사업장에서 일하는 이들은 물리적(사회적) 거리 두기 여파로 직장을 잃는 경우가 늘었다.

     

    한국고용정보원이 28일 개최한 ‘코로나19 고용위기대응과 정책과제’ 온라인 세미나에서 정한나 고용정보원 연구위원은 지난해 3월 워크넷에 이력서를 등록한 구직자 중 취약계층 비중이 2015년 이래 가장 낮은 21.2%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9년 기준(월 누계) 이들의 워크넷 비중은 약 24.3%였다.

     

    코로나19 이후 취약계층이 취업활동을 포기했다기보다 경제 한파에 이들이 지원할 만한 일자리가 줄어들다 보니 구직 활동을 할 수 없는 상황에 처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고용정보원은 해석했다. 취약계층이란 중졸 이하 학력자, 60세 이상 고령자, 장애인, 여성가장, 자활자, 새터민 등을 말한다.

    취약계층의 지난해 전년 동월 대비 구직건수는 3월 -2.4%, 5월 -1.0%로 감소를 기록했는데, 같은 시기 비취약계층의 경우 소폭이라도 증가한 것과는 상반된다. 코로나19가 진정세를 보이던 6월에는 구직건수가 더 늘었지만, 비취약계층이 전년 동월 대비 19.2% 증가한 것에 비해 취약계층은 8.9% 증가에 그쳤다.

     

    취약계층이 취업하는 데 걸린 평균 소요기간도 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 더 길어졌다. 워크넷 구직등록 후 3개월 이내 취업한 이들의 평균 소요기간은 2019년 2월 32.8일에서 지난해 2월 34.8일, 2019년 3월 34.8일에서 지난해 3월 37.3일로 각각 2일, 2.5일 늘었다.

     

    정 연구위원은 “코로나19와 같은 보건 위기는 저학력, 여성가장, 신규 고령자와 같은 취약계층의 노동시장에서의 어려움을 고착화시킬 수 있다”며 “이들을 대상으로 한 노동시장 정책과 지원 노력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고용노동부는 이날 지난해 12월 기준 사업체노동력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여기에도 사업장 규모가 작은 현장일수록 코로나19의 여파가 컸다는 내용이 담겼다.

     

    지난해 12월 말 사업체 종사자 수는 전년 동월 대비 33만4000명 감소했다. 규모 300인 이상 기업에서 2만5000명이 증가한 반면, 300인 미만 기업에선 35만9000명이 감소했다. 거리 두기 이후 영업제한 피해가 컸던 숙박·음식점, 예술·스포츠업, 교육·서비스업 등을 중심으로 종사자 수가 크게 감소했다.

     

     

    고희진 기자 gojin@kyunghyang.com
    입력 : 2021.01.28 20:39 수정 : 2021.01.29 09:15

     

     

     

  • 링크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101282039015&cod...
  • 첨부파일
    ilo.png
    ilo.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