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시는길
  • 후원안내
  • 문의하기
노동이슈

관찰

  • home
  • 노동이슈
  • 관찰

  • [매일노동뉴스] 일자리도, 일할 의욕도 잃어버린 청년들
    • 등록일 2021-01-28
    • 작성자 관리자
    • 조회수 359
  • 일자리도, 일할 의욕도 잃어버린 청년들

    정부 코로나19 청년 고용위기 해법 준비, 다음달 대책 발표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27일 오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대회의실에서 14개 부처 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고용위기대응반 회의를 주재했다. <고용노동부>

     

     

    정부가 코로나19 고용충격에 가장 많이 노출된 청년층에 적용할 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일자리를 찾지 못하는 청년이 늘고 있는 데다가 일할 의욕마저 잃어 비경제활동인구로 유입되는 현상이 심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27일 오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주재로 고용위기대응반 회의를 열고 직접일자리사업 추진 현황과 청년고용 동향·정책을 점검했다. 이 장관과 기획재정부·산업통상자원부를 포함한 14개 부처 차관이 참석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코로나19가 고용충격으로 나타난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10개월 연속 전년 같은 달보다 취업자가 감소했다. 지난해 연간 218천명이 일자리를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률은 전 연령대에서 감소했지만 15~29세 청년층이 가장 심각했다. 특히 일할 의욕을 잃고 비경제활동인구로 유입되는 청년은 지난해 448천명으로 나타났다. 2019(36만명)과 비교해 88천명이나 증가했다.

     

    정부는 이 같은 고용충격이 올해에도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장관은 코로나19 재확산 등 불확실성을 감안하면 향후 고용 여건도 결코 녹록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공공부문 일자리 제공으로 고용 위기에 대응할 방침이다.

    올해 제공할 직접일자리 1042천명 중 83만명(80%)1분기에 채용한다. 민간기관을 통해 추진하는 사회서비스 일자리로 63천명을 채용할 계획인데, 1분기에 28천명(44%)이 채용되도록 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청년층을 대상으로 한 대책을 내놓지는 않았다. 부처 간 논의를 거쳐 다음달 발표할 계획이다.

    이 장관은 청년들에게 절실하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청년 고용충격을 해소할 수 있는 다각적인 방법들을 계속 발굴하겠다고용충격을 조속히 진화하고 일상을 되찾기 위해 노와 사도 서로 양보해 기존의 일자리를 지키고 새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힘써 달라고 말했다.

    제정남 기자 jjn@labortoday.co.kr

     

    출처 : 매일노동뉴스(http://www.labortoday.co.kr)

     

  • 링크
    http://www.labor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1081
  • 첨부파일
    201081_80740_5317.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