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시는길
  • 후원안내
  • 문의하기
노동이슈

관찰

  • home
  • 노동이슈
  • 관찰

  • [머니투데이]MZ세대 "노사관계 물어보면..'파업, 투쟁' 떠올라“
    • 등록일 2021-09-28
    • 작성자 관리자
    • 조회수 307

  • MZ세대 "노사관계 물어보면.'파업, 투쟁' 떠올라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MZ세대(1980년대초~2000년대초 출생)를 대상으로 노사관계 인식을 조사한 결과 MZ세대 상당수가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로 '파업''투쟁'을 꼽았다.

     

    28일 경총이 글로벌리서치에 의뢰해 MZ세대 400(응답자 기준)을 대상으로 노사관계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의 43.6%가 우리나라 노사관계를 대립적이라고 평가했다.

     

    우리나라 노사관계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40.2%가 파업을 가장 많이 꼽았고, 다음으로는 투쟁(17.3%)이 그 뒤를 이었다.

     

    기업·노조·정부 등 각 주체가 어떻게 노사관계를 대립적으로 만드는지에 대해 물은 결과, 응답자들은 기업의 열악한 근무환경(41.7%), 노조의 대화와 타협 거부(34.3%), 정부의 탁상행정(22.0%) 때문에 노사관계가 대립적으로 됐다고 평가했다.

     

    기업 때문에 노사관계가 대립적으로 됐다면 그 요인으로 '열악한 근무환경'(41.7%)이 가장 많이 선택됐다. 이외에도 불공정한 임금체계(19.0%), 낮은 임금 수준(14.7%), 고용불안(10.0%), 딱딱한 조직문화(7.8%), 장시간 근로(5.3%) 등 순으로 나타났다.

     

    노조 때문에 노사관계가 대립적으로 됐다면 응답자들은 그 원인으로 대화와 타협 거부(34.3%), 과도한 임금인상 요구(28.0%)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그 밖에 노조간 세력 경쟁(11.3%), 근로시간면제자(10.0%), 성과주의 임금체계 거부(8.3%), 불법행위(8.0%) 순으로 조사됐다.

     

    정부 때문에 노사관계가 대립적으로 됐다면 그 요인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탁상행정(22.0%), 노동정책 일관성 부족(20.0%), 노조의 불법행위 방치(16.5%)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외에도 사회적 대화 조율능력 부족(14.8%), 사용자의 법위반 방치(13.5%) 순으로 나타났다.

    노사협력이 국가경쟁력 강화에 필수적 요소인가라는 설문에 응답자의 68.4%가 필수적이라고 응답했다. 필수적이지 않다는 응답은 4.9%에 그쳤다.

     

    황용연 경총 노사협력본부장은 "협력적 노사관계를 만들기 위해서 기업은 근무환경개선과 공정한 임금체계 구축에 더욱 노력하고, 노동계는 대화와 타협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노력과 함께 과도한 임금인상 요구를 자제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정한결 기자 hanj@mt.co.kr

     







  • 링크
    https://news.v.daum.net/v/20210928135326727
  • 첨부파일
    다운로드.jpg
    다운로드.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