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관안내
  • 오시는길
  • 후원안내
  • 문의하기
노동이슈

관찰

  • home
  • 노동이슈
  • 관찰

  • [매일노동뉴스]<대통령도, 장관도 약속했지만…> 지켜지지 않은 KTX 승무원 직접고용
    • 등록일 2018-04-09
    • 작성자 관리자
    • 조회수 181
  • <대통령도, 장관도 약속했지만…> 지켜지지 않은 KTX 승무원 직접고용

    코레일 노·사·전문가 협의회에 오영식 사장 참석 예정

     

     

    ▲ 윤자은 기자

     

    코레일 노·사·전문가 협의회 재개를 앞두고 앞두고 KTX 승무원 직접고용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 과정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취임하면서 KTX 해고 승무원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KTX 해고승무원 문제 해결을 위한 대책위원회와 철도노조 코레일관광개발지부·KTX열차승무지부는 5일 오전 서울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TX를 이용하는 국민 생명과 안전을 위해 승무원 직접고용이 이뤄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기자회견에는 12년 전 해고된 KTX 승무원들과 현재 코레일 자회사인 코레일관광개발에 소속돼 근무하는 KTX 승무원 200여명이 참석했다.

     

    김승하 노조 KTX열차승무지부장은 “코레일은 승무원이 안전을 담당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사고 상황에서 피해가 발생하면 승무원이 법적 책임을 져야 하는 모순적인 상황”이라며 “해고승무원들은 4천419일 동안 지치지 않고 싸우고 있고 앞으로 철도공사의 안전불감증을 뜯어고칠 수 있도록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강철 노조 위원장은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도, 김현미 국토부 장관도 승무업무 직접고용을 반복해 말해 왔지만 아직도 해고승무원은 복직하지 못했고 승무업무는 비정규직이 담당하고 있다”며 “철도에서 최우선 가치가 안전이라고 인정한다면 이들을 직접고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코레일 간접고용 노동자 규모는 9천여명이다. 철도노조는 5천여명 직접고용을 요구하고 있지만 코레일은 차량정비와 선로·시설·전기 유지보수 노동자 1천700여명을 직접고용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코레일이 제시한 직접고용 대상에 KTX승무원은 포함되지 않았다.

     

    코레일 간접고용 노동자의 직접고용 전환을 위한 노·사·전문가 협의회 본협의가 올해 처음 열린다. 협의회는 지난해 12월1일 3차 본협의 이후 노사 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중단됐다. 이달 10일 개최되는 4차 본협의에는 오영식 코레일 사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 출처 : 매일노동뉴스, 2018. 4. 6

    * 원문보기: http://www.labor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0738

  • 첨부파일
    014.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