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시는길
  • 후원안내
  • 문의하기
노동이슈

관찰

  • home
  • 노동이슈
  • 관찰

  • [한겨레]“직접고용 투쟁은 계속” 현장으로 돌아가는 톨게이트 노동자들
    • 등록일 2020-02-04
    • 작성자 관리자
    • 조회수 92
  • [만리재사진첩]

    “직접고용 투쟁은 계속” 현장으로 돌아가는 톨게이트 노동자들

    ‘톨게이트 승리를 위한 민주일반연맹 결의대회’ 열린 1일 현장 사진 모음

     


    톨게이트 요금 수납 노동자들이 1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톨게이트 승리를 위한 민주일반연맹 결의대회'에서 힘차게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정아 기자

     

    “217일간 쉼 없이 달려온 투쟁에 1차 마무리를 했습니다. 직접고용 쟁취의 투쟁은 끝나지 않았지만 7개월의 투쟁을 정리하고, 새로운 투쟁을 결의하고 시작할 것입니다.”


    ‘톨게이트 승리를 위한 민주일반연맹 결의대회’가 1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렸다. 지난해 6월30일 한국도로공사의 집단 해고로 촉발된 톨게이트 요금수납원들이 217일 동안 펼친 투쟁을 마무리하는 자리이다.(▶관련 기사 : ‘자회사 거부’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215일 만에 농성 해제)


    2017년 비정규직인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들을 자회사 채용방식으로 정규직 전환하려던 한국도로공사는 수납 노동자들이 이를 거부하자 이들의 계약이 종료된 지난해 6월 30일 집단해고했다. 1500여 명의 해고자들은 이후 2019년 7월 청와대 앞 노숙농성을 시작으로 9월 한국도로공사 김천 본사 점거농성 등 투쟁을 이어갔다.


    217일 동안 법원도 해고 노동자들의 손을 들어주었다.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의 고용 형태가 불법 파견에 해당한다'는 판결이 잇달아 나온 것이다. 그러나 도로공사는 법원의 판단에 따라 수납원을 직접 고용하겠다면서도, 2015년 이후 입사자는 추후 재판 결과에 따르겠다는 뜻을 고수해 노사가 온전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노동자 직접고용과 자회사 정책 폐기를 위한 시민사회공동대책위원회' 대표자들이 1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톨게이트 승리를 위한 민주일반연맹 결의대회'에서 톨게이트 노동자들을 응원하는 문구로 담아 카드섹션을 선보이고 있다. 이정아 기자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은 이날 단상에 올라 “이 자리에서 1차 투쟁을 마무리하며 2차 투쟁을 결의한다”며 “이제 현장으로 돌아가 60개가 넘는 도로공사 톨게이트 지사에서 투쟁의 열기를 다져나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도명화 전국민주연합노조 톨게이트지부장을 대신해 단상에 오른 김미희 사무장도 “모든 동지들이 앞으로 단 한 명의 낙오자도 없이 모두 직접고용을 관철하고 말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 2차 투쟁을 위해 힘모아 단결하고 또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17일부터 유창근 공공연대노조 한국도로공사 영업소지회장과 청와대 앞에서 단식을 이어온 도 지부장은 이날 오전 응급실로 실려갔다.

     

    톨게이트 요금 수납 노동자들이 1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톨게이트 승리를 위한 민주일반연맹 결의대회'에서 민중가수 지민주 씨와 `힘내라 마음아'를 함께 부르고 있다. 이정아 기자

     

    요금소 지붕 위와 청와대 앞, 김천 본사 점거농성 등 그간의 투쟁을 기록한 사진과 영상이 단상 위 대형 모니터에 비춰질 때에는 곳곳에서 노동자들이 울음을 참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그러나 함께 손을 잡고 안은 채 지난 투쟁을 돌아보며 앞으로 함께 갈 길을 확인하는 이들의 얼굴에는 눈물이 그치고 다시 웃음이 번졌다.

     

    민주일반연맹은 농성 해단 이후에도 도로공사와 국토부, 청와대에 예외 없는 전원 일괄 직접 고용과 노조원에 대한 고소·고발 취하 및 교섭을 요구할 계획이다. 현장의 사진을 모아본다.

     

    1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톨게이트 승리를 위한 민주일반연맹 결의대회'에서 4개조직 현장대표자들이 함께 부둥켜 안으며 웃고 있다. 이정아 기자

     


    경남일반노조와 공공연대노조, 민주연합노조, 일천일반노조 등 4개 조직 톨게이트 현장 대표자들이 1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톨게이트 승리를 위한 민주일반연맹 결의대회'에서 조합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담아 큰절을 하고 있다. 이정아 기자

     


    톨게이트 요금 수납 노동자들이 1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톨게이트 승리를 위한 민주일반연맹 결의대회'에서 노조 대표자들을 향해 박수치고 있다. 이정아 기자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이 1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톨게이트 승리를 위한 민주일반연맹 결의대회'에서 “1차 투쟁을 마무리하며 2차 투쟁을 결의한다”고 외치고 있다.이정아 기자

     


    지난해 11월 한국마사회의 비리를 고발하는 유서를 남긴 채 세상을 떠난 고 문중원 경마기수의 아내 오은주 씨가 1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톨게이트 승리를 위한 민주일반연맹 결의대회'에서 톨게이트 노동자들이 보여준 그간의 연대에 감사하며 현장으로 돌아가는 이들을 응원하고 있다. 이정아 기자

     


    톨게이트 요금 수납 노동자들이 1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톨게이트 승리를 위한 민주일반연맹 결의대회'에서 7개월 동안의 투쟁을 기록한 사진과 영상을 보며 눈물흘리고 있다. 맨왼쪽은 유창근 공공연대노조 한국도로공사 영업소지회장. 이정아 기자

     


    톨게이트 요금 수납 노동자들이 1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톨게이트 승리를 위한 민주일반연맹 결의대회'에서 7개월 동안의 투쟁을 기록한 사진과 영상을 보며 눈물흘리고 있다. 이정아 기자

     


    톨게이트 요금 수납 노동자들이 1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톨게이트 승리를 위한 민주일반연맹 결의대회'를 마친 뒤 마지막 집단 율동을 함께 하고 있다. 이정아 기자

     


    톨게이트 요금 수납 노동자들이 1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톨게이트 승리를 위한 민주일반연맹 결의대회'를 마친 뒤 함께 부둥켜 안고 있다. 이정아 기자

     


    톨게이트 요금 수납 노동자들이 1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톨게이트 승리를 위한 민주일반연맹 결의대회'를 마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정아 기자

     


    톨게이트 요금 수납 노동자들이 1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톨게이트 승리를 위한 민주일반연맹 결의대회'를 마친 뒤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오른쪽 셋째)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정아 기자

     


    톨게이트 요금 수납 노동자들이 1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톨게이트 승리를 위한 민주일반연맹 결의대회'를 마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정아 기자

    이정아 기자

     

     

    * 출처 : 한겨레 2020. 2. 1

    * 해당원문 :  http://www.hani.co.kr/arti/society/labor/926500.html

  • 첨부파일
    015.jpg
    014.jpg
    013.jpg
    012.jpg
    011.jpg
    010.jpg
    009.jpg
    008.jpg
    007.jpg
    006.jpg
    005.jpg
    004.jpg
    003.jpg
    002.jpg
    00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