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관안내
  • 오시는길
  • 후원안내
  • 문의하기
노동이슈

관찰

  • home
  • 노동이슈
  • 관찰

  • [파이낸셜뉴스] '빨간불' 켜진 부산 노동시장...노동가능인구 10년만에 첫 감소
    • 등록일 2018-11-07
    • 작성자 관리자
    • 조회수 26
  • 부산지역의 15세 이상 노동 가능인구가 감소하면서 노동시장의 공급 잠재력에 빨간불이 켜졌다. 여기에 청장년층의 취업자 감소가 두드러지는 반면 60세 이상 고령 취업자는 크게 늘어나 노동생산성 저하에 대한 우려감도 커지고 있다.

    부산상공회의소는 6일 '부산 노동시장 변화추이 및 진단'이라는 보고서를 내고 이같이 진단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부산은 지난해 15세 이상 노동 가능인구가 지방 6대 광역시 중 유일하게 감소했다. 

    부산의 15세 이상 노동 가능인구는 2007년부터 2016년까지 지난 10년간 단 한 번도 감소한 적이 없다. 

    하지만 지난해 299만2000명을 기록하면서 2016년 300만1000명보다 9000명이 처음으로 줄었다. 

    이런 현상은 올해 들어 더 뚜렷해지고 있다. 

    부산의 15세 이상 노동 가능인구는 현재 9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며, 9월까지 월평균 297만7000명으로 줄었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해 1만5000명이 준 것으로, 이미 전년의 9000명 감소보다 감소폭이 두 배 가량 커졌다. 


    이처럼 부산의 노동가능 인구가 감소하는 이유는 인구와 출산율 감소, 인구의 역외유출 등이 주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실제 부산의 인구는 최근 7년 연속 연평균 0.4%씩 감소하고 있다. 도시권역이 수도권으로 확대되면서 인구가 줄고 있는 서울을 제외하면 전국에서 인구 감소율 폭이 가장 크다.

    가임여성의 평균 출생아수인 합계출산율도 부산은 2017년 0.976명으로 서울을 제외하면 전국 최저치다. 

    인구의 역외유출 규모 역시 부산은 2013년 -1만7710명에서 2014년 -1만5092명, 2015년 -1만3560명으로 감소세를 보이다 지난 2016년 -2만1392명으로 다시 큰 폭으로 증가한 이후 2017년에도 -2만8398명으로 증가폭이 더 커지고 있다. 

    노동력 자체의 감소와 함께 노동의 질적 공급면에서도 우려할만항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부산의 경우 청장년층의 취업자가 눈에 띄게 감소하고 있는 반면 60세 이상 노년층 취업자는 계속 늘고 있기 때문이다. 


    부산의 15~59세 청장년층 취업자는 2014년 146만2000명, 2015년 143만3000명, 2016년 141만2000명, 2017년 139만9000명으로 매년 줄고 있다. 올들어서도 1월에 137만7000명, 5월 135만3000명, 9월에 133만2000명으로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여 이미 140만명대선이 무너졌다. 

    이와 반대로 60세 이상 노년층 취업자는 지속적으로 증가해 지난 9월에 31만30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취업자의 19% 정도로 전국 대도시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실제 지난 9월 기준 주요도시별 노년층의 취업자 비중은 대구가 16.4%, 서울 14.0%, 광주 14.0%, 대전 13.9%, 인천 13.7%, 울산 12.3% 등으로 나타나 부산보다 높은 곳은 없다.

    노동의 수요측면인 고용동향에서도 올들어 우려스러운 변화가 보이고 있다.

    그동안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던 임금근로자수가 올들어 처음으로 감소했다. 부산의 임금근로자수는 2013년 123만5000명, 2015년 128만명, 2017년 131만7000명으로 증가 추세를 이어왔다. 

    하지만 올들어 9월 현재까지 부산의 월평균 임금근로자수는 129만7000명으로 지난해보다 2만명이 줄었다. 

    이는 최저임금의 상승으로 임시와 일용 근로자가 큰 폭으로 감소했기 때문이다.


    9월까지 월평균 임시근로자수는 316000명으로 지난해 357000명과 비교해 41000명이 준 상태다. 일용근로자수도 101000명으로 지난해 113000명 보다 12000명이 줄었다.


    임금근로자의 감소뿐 아니라 비임금 근로자인 자영업자와 무급가족종사자도 계속 줄고 있어 지역의 고용시장은 불황기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부산상의 관계자는 "지역 노동시장이 공급규모는 물론 질적인 측면에서도 우려할 만한 중대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만큼 중장기적 관점에서 이를 해소해 나갈 수 있는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면서 "무엇보다 청장년층 역외유출 방지와 신규유입을 위해서 양질의 일자리 확보와 전국 최고 수준의 스타트업 육성정책 등 적극적인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첨부파일
    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