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관안내
  • 오시는길
  • 후원안내
  • 문의하기
노동이슈

실천

  • home
  • 노동이슈
  • 실천

  • [연합뉴스]'426일 굴뚝농성 끝' 파인텍 노사 협상 극적 타결
    • 등록일 2019-01-11
    • 작성자 관리자
    • 조회수 136
  • 전날 시작한 6차 교섭 20시간20분 만에 성과

     

     

     

    파인텍 노사 합의서를 들고(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11일 오전 서울 양천구 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차광호 금속노조 파인텍지회장(왼쪽 두 번째)과 김세권 파인텍 대표이사 내정자가 합의서를 작성한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전명훈 김철선 기자 

     

    굴뚝 단식농성과 사측의 강경 발언 등 극한 대치로 치닫던 파인텍 노사가 고공농성 426일 만인 11일 협상을 타결했다.

    노사는 전날부터 이어진 밤샘 교섭 끝에 마침내 손을 맞잡았다.

    파인텍 노조 홍기탁·박준호 두 노동자가 75m 굴뚝 농성을 시작한 지 426일 만이자, 단식에 들어간 지 6일 만이다. 차광호 전 지회장이 단식한 지는 33일 만이다.

    스타플렉스(파인텍) 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행동은 "금속노조 파인텍지회는 홍기탁·박준호 두 조합원의 조속하고 안전한 복귀와 범사회적 열망을 우선으로 10일 오전 11시부터 시작된 제6차 교섭에 최선을 다해 임했다"며 "그 결과 11일 오전 7시20분 합의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이번 교섭은 전날 오전 11시에 시작해 하루를 넘겨 20시간20분 동안 진행됐다. 양측이 합의문의 조항과 문구 하나하나를 점검하면서 시간이 길어졌다.

     

    5차 교섭 돌입한 파인텍 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5차 교섭 돌입한 파인텍 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날 합의는 파인텍 노동자들이 서울 양천구 목동 서울 열병합발전소의 75m 높이 굴뚝에서 농성한 지 1년 2개월(426일) 만에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굴뚝 위 농성으로는 유일무이한 초장기 기록이다.

     

    농성자들은 굴뚝 위의 폭 80㎝ 정도 공간에서 두 번의 겨울과 한 번의 여름을 버텨냈으며, 여기에 더해 지난 6일부터는 단식투쟁까지 들어갔다.

    이날 교섭 타결로 굴뚝 농성자들은 농성을 끝내고 땅을 밟을 수 있게 됐다. 공동행동은 "현재 단식 중인 고공농성자들의 상태를 고려해 최단 시간 내 안전한 복귀 방식을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농성 411일째인 지난달 27일부터 노사 양측은 교섭을 시작했으며, 앞서 5번의 교섭은 견해차를 좁히지 못해 모두 무위로 돌아갔었다.

    과거 2014∼2015년에 경북 구미의 '스타케미칼' 공장 굴뚝에서 408일을 버틴 적 있는 차광호 지회장은 사측을 협상장으로 끌어내고 동료의 굴뚝 농성을 끝내겠다며 지난달 10일부터 33일째 단식했다.

     

     

    파인텍 노동자들과 뜻을 같이해 온 스타플렉스 투쟁 승리를 위한 공동행동은 작년 5월과 12월, 청와대에서 스타플렉스 사무실까지 오체투지(五體投地)로 약 20㎞를 왕복하기도 했다.

    송경동 시인, 나승구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신부, 박승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센터 소장 등도 연대하는 의미로 25일째 단식했다. 박래군 인권재단 '사람' 소장은 단식 23일 만인 9일 심장 이상이 발생해 단식을 중단했다.

     

    * 출처 : 연합뉴스 2019. 1. 11

    * 해당원문 : https://www.yna.co.kr/view/AKR20190111022200004?input=1195m

  • 첨부파일
    PYH2018111209170001300_P4.jpg
    PYH2019011102660001300_P4.jpg
    PYH2019011102660001300_P4.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