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관안내
  • 오시는길
  • 후원안내
  • 문의하기
노동이슈

관찰

  • home
  • 노동이슈
  • 관찰

  • [경향신문]“미얀마 이주노동자 죽음 진상규명” 조계종 스님들의 오체투지
    • 등록일 2018-11-20
    • 작성자 관리자
    • 조회수 57
  • “미얀마 이주노동자 죽음 진상규명” 조계종 스님들의 오체투지

    ‘단속반 과실’ 수사 의문 제기

         

     

    조계사에서 청와대까지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와 이주공동행동 소속 승려·활동가들이 19일 법무부의 단속 과정에서 목숨을 잃은 미등록 이주노동자 딴저테이의 죽음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청와대까지 오체투지 행진을 벌이고 있다.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세 걸음을 걷고 곧이어 한 번 엎드렸다. 선두에는 20대 이주노동자의 영정 사진이 소복을 입은 이들의 ‘오체투지’ 행렬을 이끌었다. 19일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와 이주공동행동 회원 40여명이 지난 8월 법무부의 단속 과정에서 숨진 미등록 이주노동자의 죽음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며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청와대까지 오체투지 행진을 벌였다.

     

    이들이 오체투지에 나선 것은 미얀마 출신 이주노동자 딴저테이(사망 당시 25세)의 죽음 때문이다. 경기 김포시의 한 건설현장에서 일하던 그는 지난 8월22일 법무부 인천출입국·외국인청의 단속을 피해 공사현장 간이식당 창문 밖으로 달아나려다 8m 아래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뇌사 상태에 빠진 그는 9월8일 한국인 4명에게 장기를 기증하고 숨을 거뒀다.

     

    현장을 목격한 동료 이주노동자들은 “단속반이 달아나려는 딴저테이의 다리를 붙잡아 중심을 잃고 추락했다”고 증언했다. 하지만 단속반의 과실 여부를 수사한 경찰은 ‘혐의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했다. 병원에서 작성된 최초 진료기록에 사고 이유가 ‘자살’로 적혀 있는 것도 이상한 점으로 지목됐다.법무부는 “단속활동 고지 후 불법체류 외국인의 신병만을 확보하는 등 적법절차를 준수했다”며 과잉단속 논란을 일축했다.

    동료 노동자들과 ‘살인단속 규탄 및 미얀마 노동자 딴저테이씨 사망 사건 대책위원회’는 단속 현장의 원본 동영상을 공개하고 사건을 다시 수사해야 한다고 요구한다. 양한웅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집행위원장은 이날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법무부가 대책위에 공개한 50초짜리 영상에도 단속반원이 고인의 다리를 잡는 모습이 찍혔다”면서 “창문 밖으로 여럿이 뛰어내렸는데 유독 고인만 사망에 이른 것은 (단속반원과의) 물리적 충돌이 원인일 수 있다”고 했다. 이주노조 등에 따르면 10년간 법무부 단속과정에서 사망한 이주노동자는 10명에 달한다.

    - 선명수 기자.

     

    * 출처 : 경향신문 2018. 11. 19

    * 해당원문 :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11192153015&code=940702

     

     

  • 첨부파일
    00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