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관안내
  • 오시는길
  • 후원안내
  • 문의하기
노동이슈

관찰

  • home
  • 노동이슈
  • 관찰

  • [서울경제]근로공단, 출퇴근 재해 첫 산재 인정
    • 등록일 2018-01-24
    • 작성자 관리자
    • 조회수 175
  • 근로공단, 출퇴근 재해 첫 산재 인정

    정류장 가던중 넘어져 골절된 A씨

    치료비에 휴업급여 등 받게 돼

     

    통상적인 경로와 방법으로 출퇴근하는 도중에 발생한 사고도 산업재해로 인정하는 개정 산재보험법이 올해 1월1일 시행된 후 첫 산재 승인 사례가 나왔다.

     

    근로복지공단은 퇴근길에 사고를 당한 근로자 A씨의 출퇴근 재해를 최초로 승인했다고 9일 밝혔다.

     

    지난해까지는 사업주가 제공하는 통근버스 등을 타고 출퇴근하다 사고를 당한 경우에만 출퇴근 재해가 아닌 업무상 재해를 인정받을 수 있었다.

     

    이번에 출퇴근 재해로 산재 승인을 받은 A씨는 대구시 달성군 직물 제조업체에 다니는 근로자다. A씨는 지난 4일 오전8시5분께 밤새 야간작업을 마치고 퇴근을 위해 평소와 같이 버스를 타러 정류장으로 가던 중 돌부리에 걸려 넘어지면서 오른쪽 팔이 골절되는 사고를 당했다.

     

    A씨는 앞으로 치료비 등의 요양급여, 요양으로 일을 못 한 기간 동안 지급되는 휴업급여 등을 받게 된다. 휴업급여는 요양으로 일을 하지 못한 1일당 평균임금의 70%가 지급된다. 근로복지공단 관계자는 “출퇴근 중 사고를 당한 근로자가 빠짐없이 산재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대국민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지훈 기자 jhlim@sedaily.com

     

     

    * 출처 : 서울경제, 2018. 1. 9

    * 해당원문 : http://www.sedaily.com/NewsView/1RUD0YIBOK

  •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