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관안내
  • 오시는길
  • 후원안내
  • 문의하기
노동이슈

관찰

  • home
  • 노동이슈
  • 관찰

  • [연합뉴스] 시민·노동단체 "잡월드 강사·노동부 전화상담원 직접고용하라"
    • 등록일 2018-11-07
    • 작성자 관리자
    • 조회수 31
  •                    '한국잡월드 체험강사·위탁전화상담원 직접고용 촉구'
    '한국잡월드 체험강사·위탁전화상담원 직접고용 촉구'(서울=연합뉴스) 참여연대, 비정규직없는세상만들기네트워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등은 6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한국잡월드 체험강사와 위탁전화상담원 직접고용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2018.11.6 [참여연대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시민단체와 노동단체들이 고용노동부 산하 한국잡월드 체험강사와 노동부 고객상담센터 위탁 전화상담원의 직접고용을 촉구했다.


    참여연대, 비정규직없는세상만들기네트워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등은 6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한국잡월드 체험강사와 위탁전화상담원 직접고용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한국잡월드는 어린이·청소년 종합직업체험관을 운영한다. 최근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직접 고용이 아닌 자회사 설립 방식을 추진하고 있다.


    이들 단체는 "한국잡월드는 직업체험관 운영 업무를 담당하는 강사를 직접 고용하지 않고 자회사를 설립해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려고 한다"며 "이는 파견 용역노동자의 간접고용 구조를 유지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잡월드의 외주화는 안전사고의 구조적 취약점"이라며 "강사들은 안전에 위해가 되는 운영 문제점을 발견해도 직접 해결할 수 없다. 심지어 비상시 대피할 수 있는 비상문은 강사의 사원증으로 열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노동부 고객상담센터 위탁 전화상담원들에 대한 직접고용 촉구도 이어졌다.


    이들은 "천안·안양·광주센터의 위탁 전화상담원은 울산센터의 직접고용 전화상담원과 동일한 업무를 수행하지만 기본급이 다르다""명절상여금과 복지포인트 등을 받지 못하는 차별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공기관이 국민의 신뢰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무분별한 아웃소싱과 비정규직 고용부터 해결해야 한다""노동부는 잡월드 체험강사와 위탁 전화상담원을 직접 고용해 공공부문 정규직전환사업의 모범이 돼야 한다"라고 밝혔다


    • * 출처 : 연합뉴스 2018. 11. 06

      * 해당원문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11/06/0200000000AKR20181106089800004.HTML?input=1195m

  • 첨부파일